23일 재향군인회와 협약…10년 이상 장기복무 제대군인 주거안정 지원
  • 23일 오후 경기 성남시 수정구 LH 판교기업성장센터에서 열린 ‘장기복무 제대군인을 위한 수요맞춤형 매입임대 제공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변창흠 LH 사장(왼쪽)과 김진호 재향군인회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LH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LH가 23일 오후 경기 성남시 수정구 LH 판교기업성장센터에서 대한민국재향군인회와 ‘장기복무 제대군인을 위한 수요맞춤형 매입임대 제공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10년 이상 국가안보를 위해 헌신한 장기복무 제대군인의 제대 이후 주거부담을 덜고 맞춤형 주택을 공급하기 위해 체결됐다.

협약에 따라 LH는 보유 매입임대주택을 지역수요 맞춤형으로 장기복무 제대군인에게 제공하기로 했다. 재향군인회에서 제대군인 대상 수요조사를 통해 자격조건을 갖춘 입주대상자를 선정하면 LH가 입주자격 검증과정을 거쳐 최종 입주자를 결정하게 된다.

LH 관계자는 “7만명에 이르는 전국의 장기복무 제대군인 주택문제 해결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며 “재향군인회와 협약사항 구체화 및 실행력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기관별 역량과 노하우를 공유하는 등 상호협력하기로 약속했다”고 전했다.

변창흠 LH 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장기복무로 국가에 헌신한 제대군인들의 주거안정을 지원하는 한편, 앞으로 다양한 지역수요맞춤형 공공임대사업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4 09:48:49 수정시간 : 2020/11/24 09:48:49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