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이 생활패턴을 학습해 세대 온도·조명·콘센트를 제어하고 상황별 정보 제공
  • ‘SK뷰 AI 홈 서비스(SKAI·스카이)’ 개념도. 자료=SK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SK건설이 스마트홈 솔루션 기업 다산지앤지와 인공지능 스마트홈 기술인 ‘SK뷰 AI 홈 서비스(SKAI·스카이)’를 개발해 공동 특허출원을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스카이는 재실감지·자동제어·음성인식 기술 등을 딥러닝 서버에 결합시킨 스마트홈 기술이다.

스카이의 인공지능은 사용자 생활패턴을 학습해 자동으로 입주자의 선호 온도를 설정하고, 외기 온도 예보를 반영해 실별 최적온도를 자동으로 제어한다. 또한 재실 유무와 수면 상태를 판단해 자동 조명 소등, 콘센트 차단, 자동환기시스템 제어 등 맞춤형 주거환경을 제공한다.

현관의 AI 생활정보기는 사용자의 음성 명령을 인식하고 생활 패턴에 맞춰 각종 정보를 제공한다. 출근시간에는 오늘의 날씨, 주차위치 정보를 음성으로 안내하고, 퇴근시간에는 사용자의 귀가 시간을 예측해 사전에 난방을 적정 온도로 맞춰준다.

SK건설 관계자는 “스카이는 기존 사물인터넷(IoT) 형 스마트홈과 달리 스마트폰 또는 세대 내 월패드에서 조작하지 않아도 인공지능과 음성만으로 제어를 할 수 있어 더욱 편리하다”며 “이번 기술은 SK뷰 아파트 단지에 단계적으로 적용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전승태 SK건설 건축주택사업부문장은 “국내 건설사 최초로 개발한 인공지능 스마트홈 기술을 통해 냉난방·조명 등을 제어해 효과적으로 에너지를 절감하겠다”며 “차별화 된 상품개발로 삶의 질을 제고하고,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3 13:42:30 수정시간 : 2020/11/23 13:42:3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