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주 전 분양권 전매가 가능한 대구 ‘해링턴 플레이스 반월당2차’가 일반에게 견본주택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분양 일정에 들어갔다.

해링턴 플레이스 반월당2차는 고분양가 관리지역으로 지정된 중구에 위치해 부동산 전문가들 사이에서 분양가가 시세보다 낮을 것으로 예상된 바 있다. 실제 실제로 전용면적 84㎡ 타입 분양가가 5억4800만원(발코니 확장비 미포함, 최고가)으로 현재 주변 시세보다 낮게 책정됐다는 평이다. 인근 남산동 아파트 분양권 가격이 6억1940만원에서 8억1640만원에 실거래 됐기 때문.

해링턴 플레이스 반월당2차는 대구에서 분양권 전매제한 이후 입주 전 전매가 가능한 첫 주상복합 아파트 단지다. 투기과열지구 등이 아닌 경우 아파트 분양 계약 후 3년이 지나면 소유권 이전 없이도 분양권 전매가 가능한데 이 단지는 공사 기간이 3년을 초과하는 고층 주상복합 단지로 이와 같은 규정을 적용받게 되는 것이다.

이 단지는 대구 1·2호선 반월당역과 1·3호선 명덕역의 더블 환승역세권에 현대백화점, 동성로·반월당 상권, 남문시장, 탑마트 등이 인근에 위치해 있다. 도보 거리에 명덕초, 대구제일중학교가 있다.

청약일정은 23일 아파트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24일 1순위, 25일 2순위 접수다. 해링턴 플레이스 반월당2차는 중구 남산동 일원에 지하4층~지상44층, 3개 동으로 나눠졌다. 84㎡ 3개 타입, 108㎡ 1개 타입 아파트 419세대와 오피스텔 84㎡ 2개 타입 74실로 구성되며 총 493세대가 공급된다. 견본주택은 수성구 달구벌대로에 위치해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3 11:51:50 수정시간 : 2020/11/23 11:51:5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