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11월 수출이 회복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들어 20일까지 수출금액(통관기준 잠정치)은 313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1%(31억2000만달러) 늘었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16일)은 19억5000만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7.6% 증가했다.

올해 월간 수출은 코로나19 여파에 3월(-1.7%)부터 8월(-10.2%)까지 계속 감소세를 보이다 9월(7.6%) 반등에 성공했으나 10월(-3.6%)에 다시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11월 수출 호조는 반도체(21.9%), 승용차(11.9%), 무선통신기기(36.2%) 등이 이끌었다. 반면, 석유제품([-48.2%), 컴퓨터주변기기(-1.9%), 가전제품(-3.1%)등은 수출이 줄었다.

국가별로 보면 중국(7.2%), 미국(15.4%), 유럽연합(31.4%) 등에서 수출이 늘었다. 일본(-7.2%), 중동(-21.8%), 호주(-15.2%) 등은 감소했다.

같은 기간 수입은 280억 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1.3%(3억6000만 달러) 증가했다.

이에 따라 무역수지는 33억1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수입 품목중에서는 반도체(26.4%), 기계류(11.7%), 정밀기기(15.3%) 등이 늘었다. 반면, 원유(-46.9%), 무선통신기기(-0.2%), 가스(-30.2%) 등은 수입이 줄었다.

국가별로는 중국(16.7%), 유럽연합(31.7%), 일본(16.7%) 등은 늘었으나 미국(-19.5%), 중동(-43.5%), 베트남(-7.9%) 등은 수입이 감소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3 09:34:07 수정시간 : 2020/11/23 09:34:54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