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류동 숲에리움 e-오픈하우스…코로나로 입주민 초청행사 온라인 영상 공개로 대체
  • ‘청신호’ 2호 주택 서울 구로구 ‘오류동 숲에리움’ 전경. 사진=SH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청년과 신혼부부를 위한 맞춤형 공공임대주택 ‘청신호’ 2호 주택이 3년간의 공사를 마치고 ‘e-오픈하우스’를 통해 오는 23일 공개된다.

SH공사가 ‘청신호’ 2호 주택인 서울 구로구 ‘오류동 숲에리움’ 입주(이달 30일)에 앞서 오는 23일 오전 11시 ‘e-오픈하우스’를 통해 영상으로 공개한다고 20일 밝혔다.

SH공사 홈페이지에 공개되는 ‘e-오픈하우스’ 영상은 숲에리움 소개를 시작으로, 김세용 SH공사 사장과 이성 구로구청장 축하 메시지, 청신호 및 오류동 숲에리움 사업소개, 입주 예정자 인터뷰, 주택전문 리포터의 단위세대 및 커뮤니티 공간 소개 등으로 구성돼 있다.

당초 오류동 숲에리움 오픈하우스 기념식은 입주 예정자들을 현장에 초청해 의견을 듣고자 계획됐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옥외행사를 취소하고 인터넷 상에서 e-오픈하우스 형식으로 진행하게 됐다.

기존의 노후화된 오류1동 주민센터를 철거하고 오류1동 주민센터와 행복주택을 복합화한 ‘오류동 숲에리움’은 지하 4층~지상 18층 규모로 지상 2~5층에는 다양한 주민편익시설을 갖춘 주민센터가, 지상 6~18층에는 180세대의 행복주택이 자리한다.

‘오류동 숲에리움’은 청신호 2호 주택으로 입주민들의 보다 나은 주거생활을 위해 단위세대에 빌트인 가전 및 가구를 설치했고, 주민카페와 코인세탁실 등 커뮤니티시설의 인테리어를 특화 적용했다.

SH공사 관계자는 “오류동 숲에리움을 시작으로 2023년부터 신촌동, 명일1동 주민센터 등 노후화된 공공청사와 SH공사의 청신호 행복주택을 복합해 공급할 예정”이라며 “청사뿐만 아니라 다양한 저이용 공공시설을 대상으로 복합개발을 확대해 나가겠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서울시 민선7기 동안 청년과 신혼부부를 위한 주택 3만호 공급을 계획하고 있다”며 “오류동 숲에리움에 이어 청신호 특화평면이 적용된 주택공급을 계속 늘려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0 15:41:33 수정시간 : 2020/11/20 15:41:33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