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MC 롯데캐슬 더퍼스트의 공공보행통로. 사진=롯데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롯데건설은 19일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하는 ‘2020 굿디자인 어워드’에서 ‘DMC 롯데캐슬 더퍼스트’의 공공보행통로 디자인으로 국가기술표준원장상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2020 굿디자인 어워드는 국내 최고 권위의 디자인 선정 제도로 1985년부터 매년 시행하고 있다.

이번에 수상한 DMC 롯데캐슬 더퍼스트는 서울 은평구 수색동에 위치한 단지로 봉산의 끝자락이자 DMC와 마주하고 있는 수색로에 인접한 단지다. 단지의 중앙에 조성된 공공보행통로는 30m가 넘는 폭과 150m에 달하는 길이의 통로이지만, 단차를 극복하고자 조성된 긴 램프와 계단의 입면이 겹겹이 보여 그 장점이 부각되기 힘들었다.

이에 롯데건설은 이 공간에 ‘리조트밸리’라는 조경 콘셉트를 도입해 녹음, 물길, 보행로가 겹쳐지는 산책로를 만들고 수목을 층층이 쌓아 외부에서도 산의 일부처럼 보이도록 계획했다. 공공보행통로에 다양한 수경시설과 휴겟설이 어우러져 ‘여행 같은 삶의 공간’을 구현한 점이 높이 평가됐다.

롯데건설은 국가기술표준원장상 수상 외에도 롯데건설 ‘르엘’ 브랜드 홍보관, 오산 롯데캐슬 스카이파크 견본주택, 세종 캐슬&파밀리에 디아트, 고덕 롯데캐슬 베네루체 단지 등 4개 작품이 우수 디자인으로 선정됐다.

롯데건설 디자인연구소 관계자는 “롯데건설은 다양한 분야에서 우수한 상품을 선보여 소비자들의 사랑과 신뢰를 받는 브랜드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조경분야는 올해 선정된 2개 현장을 포함해 최근 3년간 흑석 에듀포레, 용산 센터포레, 안산 더퍼스트, 동대문 노블레스까지 총 6개 현장의 조경디자인이 우수 디자인으로 선정됐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0 14:02:15 수정시간 : 2020/11/20 14:02:16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