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10월 생산자물가가 5개월 만에 떨어졌다.

20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9월(103.42)보다 0.5% 낮은 102.92(2015년=100)로 집계됐다. 6월 이후 9월까지 4개월간 이어진 오름세가 일단 멈췄다.

지난달과 비교했을 때 품목별 등락률을 보면, 농림수산품 물가가 9.6%, 전력·가스·수도·폐기물 물가도 0.7% 각각 떨어졌다.

석탄·석유제품과 컴퓨터·전자·광학기기 등의 물가가 내리면서 전체 공산품 생산자물가도 0.1% 낮아졌다.

반면 공산품 가운데 화학제품(+0.4%), 음식료품(+0.3%)과 서비스업 중 음식점·숙박(+0.2%), 운송(+0.2%), 부동산(+0.2%) 등의 물가는 소폭 올랐다.

강환구 한은 물가통계팀장은 "9월 태풍·장마와 추석 명절 수요 등으로 생산자 물가가 올랐는데, 이런 기저 효과와 함께 10월에는 농수산품 물가가 다소 안정되면서 전체 생산자 물가도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10월 생산자물가지수는 1년 전과 비교하면 0.6% 낮아졌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수요가 위축되면서 석탄·석유제품 물가가 30.7%나 떨어졌다. 하지만 농산림수산품의 경우 1년 전보다 12.3% 높은 수준이다.

수입품까지 포함해 가격 변동을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는 전월보다 1%, 지난해 같은 달보다 3.4% 떨어졌다.

국내 출하에 수출품까지 더한 10월 총산출물가지수의 경우 두 기준 하락률이 각 0.9%, 2.0%로 집계됐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0 08:36:38 수정시간 : 2020/11/20 08:36:38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