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영춘 기술보증기금 이사(왼쪽)와 이수용 세종대학교 산학협력단장이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기보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기술보증기금(기보)은 교수·연구원 등 고 기술인재의 창업 활성화를 위해 30일 세종대와 ‘대학 기술 사업화 지원 플랫폼(U-TECH밸리)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테크밸리 협약대학은 총 74개로 늘어나게 됐다.

기보는 세종대가 미래 신소재, SW·AI·데이터 분석 분야에 특성화돼 있어 기보의 테크밸리 플랫폼을 통해 기술창업이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협약에 따라 세종대는 대학 내 우수 창업기업을 기보에 추천하고, 기보는 추천받은 기업에 보증·투자 등의 금융지원뿐만 아니라 컨설팅, 기술이전, IPO 지원 등 비금융까지 복합 지원해 우수 전문인력의 성공 창업을 지원한다.

기보는 지난 16일 대학교가 전문경영인(CEO) 영입, 투자유치 등 설립을 주도하고 기술을 보유한 교수 등이 기술책임자(CTO)로서 참여하는 ‘기획창업 기업’을 테크밸리 보증 대상기업으로 운영하고, 우대지원 확대를 위해 △보증비율 상향(90% → 95%) △보증한도 사정방식 완화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해 테크밸리 보증제도를 전면 개편했다.

김영춘 기보 이사는 “코로나가 바꿔 놓은 새로운 변화에 대응하고 누구도 경험하지 못한 미래를 선점하기 위해서는 대학의 우수기술이 사업화돼 신산업을 창출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우수 기술력을 기반으로 한 테크밸리기업들이 보증지원뿐만 아니라 민간투자를 유치할 수 있도록 테크밸리기업과 투자자들이 만날 수 있는 데모데이를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행사를 준비하고 있으니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30 17:25:08 수정시간 : 2020/10/30 17:25:08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