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스코건설은 인천시 소재 15개 초등학교에서 초등 돌봄 음악교실을 운영했다. 사진=포스코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포스코건설은 저소득층과 맞벌이 가정의 자녀들을 방과후 돌봄교실 시간에 전문강사를 초빙해 아이들에게 악기를 가르치며 음악적 재능개발의 기회를 제공했다고 30일 밝혔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7월 인천시 소재의 15개 초등학교에서 초등돌봄 무료 음악교실 참가 모집을 받아 8월부터 10월까지 우쿨렐레와 바이올린 등 학교별로 선택한 악기의 연주법을 교육했다.

포스코건설은 아이들의 음악적 배움이 지속될 수 있도록 악기를 구매해 학교에 기부하고 프로그램이 종료된 후에도 학교에서 자체적으로 악기 강습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위축된 아이들이 악기연주를 통해 활력을 되찾는 모습을 보니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기업시민 경영이념 실천의 일환으로 미래세대 육성에 더욱 힘을 쏟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30 14:00:05 수정시간 : 2020/10/30 14:00:05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