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단신도시 101 역세권 개발사업 조감도. 사진=롯데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롯데건설 컨소시엄은 29일 홀리데이 인 인천송도 호텔에서 인천도시공사와 ‘검단신도시 101 역세권 개발사업’ 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은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와 이승우 인천도시공사 사장을 비롯해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검단신도시 101 역세권 개발사업은 대지면적 4만9500여㎡, 총사업비 약 1조1800억원에 달하며 문화·상업·업무·주거시설을 포함한 복합문화공간을 개발하는 대형 프로젝트다.

이 개발사업은 수도권 서남부에 위치해 광역 접근이 우수하고 검단역(가칭)이 인접한 역세권 구역으로 롯데건설 컨소시엄은 이곳에 문화와 상업이 어우러진 상징적 랜드마크를 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롯데건설 컨소시엄은 롯데건설을 비롯해 금호산업 등 6개의 법인이 참여했다.

대표사인 롯데건설은 금호건설과 함께 책임준공을 하게 되며 재무출자자 3개사가 안정적인 자금조달을 진행하고 복합개발 수행 경험이 풍부한 SDAMC가 전략적 출자자 역할을 맡았다.

롯데건설 컨소시엄은 고층의 게이트타워와 스카이 브릿지를 설치해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건설할 계획이다. 또 검단역(가칭) 역세권 전체가활성화되도록 필수 시설을 블록별로 분산 배치했다. 멀티플렉스, 문화센터 등 개발 필수 시설에는 그룹사 및 핵심 테넌트를 입점시킬 계획이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대규모 복합개발사업의 성공적 사업수행 경험과 노하우를 갖춘 컨소시엄을 구성했다”며 “인천도시공사와 협업해 검단101 역세권 개발사업이 수도권 서남부 지역의 최고의 랜드마크 단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건설 컨소시엄은 인허가 등의 절차를 거쳐 2022년 7월 착공해 2026년 상반기 준공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30 13:31:35 수정시간 : 2020/10/30 13:31:35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