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남부발전 본사가 위치해 있는 부산 국제금융센터 전경. 사진=한국남부발전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남부발전이 코로나19 장기화 속에 전력수요 감소, 유가 하락으로 인한 전력판매단가 하락 등 악화되고 있는 경영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비상경영을 강화하고 있다.

남부발전은 재무개선 중점과제 추가 발굴, 자발적 예산반납, 긴축예산 관리시스템 운영 등으로 영업이익 흑자전환 달성을 위해 전사적으로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지난 7월 비상 경영체제 전환 후 CEO를 단장으로 비상경영추진단을 발족하고 위기 극복 방안 모색과 재무개선을 위한 비상경영추진 점검 회의를 매달 열고 있다”고 전했다.

남부발전은 자구노력 강화 차원에서 수익 창출, 영업비용 절감, 충당부채 최소화, 영업외손익 개선, 출자회사 경영개선 등 5대 분야 중점과제를 14개에서 20개로 확대했다.

남부발전은 액화천연가스(LNG) 직도입 추진으로 조달 비용을 절감하고 온실가스 충당 부채 절감을 위한 제도 개선을 추진해 예산 절감 효율화를 추진하고 있다.

또한 남부발전은 예산 중간평가로 299억원 예산을 회수하고 예산집행 사전검토 후 필수 집행 예산을 배정하는 긴축예산 관리시스템도 10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예산 누수를 원천 차단하기 위해 예산 낭비 신고센터를 신설했고 전 직원이 참여하는 재무개선 아이디어 경진대회를 마련해 1775억원 규모의 성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신정식 남부발전 사장은 "미래 생존을 위해 급변하는 환경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노력이 절실하다"며 "다양한 시각에서 재무 실적 개선을 위해 모두가 한마음으로 당면한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자"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30 12:04:23 수정시간 : 2020/10/30 12:04:23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