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을 활용해 공원시설 예약·이용·소통 등 비대면 방식 운영
  • ‘세종 중앙공원’ 전경. 사진=LH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LH가 시민이 공원을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공원 플랫폼을 세종 중앙공원을 대상으로 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스마트공원 플랫폼은 시민이 모바일 기기를 이용해 공원시설을 실시간으로 예약·이용하고, 불편사항 등 사용후기에 대해 관리자와 비대면으로 소통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이용 대상은 오는 11월 개방하는 세종 중앙공원에 설치된 체육시설(야구장·축구장 등 7종 17면) 등이다.

LH 관계자는 “이번 플랫폼 출시로 시민들이 편리하게 체육시설을 이용하고 참여와 소통 기반의 커뮤니티형 공원 관리가 이루어질 전망”이라고 전했다.

‘세종 중앙공원’ 앱은 플레이스토어 및 앱스토어를 통해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앱을 통해 29일 오전 10시부터 앱 이용자 누구나 세종 중앙공원 체육시설을 예약할 수 있다.

한병홍 LH 스마트도시본부장은 “스마트공원 플랫폼을 통해 변화하는 시대에 발맞춘 시민중심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8 10:07:14 수정시간 : 2020/10/28 10:07:14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