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롯데몰 수지 외관. 사진=롯데자산개발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롯데자산개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경영난이 지속해 전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신청을 받는다.

2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자산개발은 코로나19로 인한 실적 악화를 이유로 전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신청 내부 공고를 올렸다.

롯데자산개발은 복합쇼핑센터 및 리조트 개발 사업과 롯데월드몰과 롯데몰을 운영하고 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롯데몰 입점 매장의 매출 감소와 폐점으로 실적이 크게 악화했다.

롯데자산개발 관계자는 “회사 내부사항이라 확인이 어렵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7 16:58:32 수정시간 : 2020/10/27 16:58:32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