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용산구 이촌동 현대아파트 리모델링 조감도. 사진=롯데건설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롯데건설이 2728억원 규모의 서울 용산구 이촌동 현대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자로 선정됐다.

25일 롯데건설에 따르면 이 회사는 전날 이촌동 현대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조합이 진행한 시공자 선정 총회에서 투표에 참가한 조합원 599명 중 95.5%의 찬성으로 시공사로 선정됐다.

용산구 이촌동 303일대에 지어진 현대아파트는 1974년 준공해 46년 차를 맞은 노후 단지로 대지면적 3만6675.37㎡, 지하 1층·지상 12~15층 8개 동, 총 653가구 규모다.

롯데건설은 주거 전용면적을 30∼40% 증축하고 기존 가구 수의 15%를 늘리는 가구 수 증가형 리모델링을 계획하고 있다. 공사가 끝나면 이 단지는 지하 3층∼지상 26층 9개동 750가구 규모의 새 아파트로 거듭난다.

롯데건설은 또 현대건설과 함께 구성한 컨소시엄 사업단이 3300억원 규모의 대구 명륜지구 재개발 사업도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대구 중구 남산동 437번지 일원 대지면적 4만8300㎡에 지하 3층∼지상 29층 13개동 1347가구 아파트 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에 롯데건설은 연이은 수주로 올해 도시정비사업 수주액이 2조4415억원을 돌파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5 21:15:57 수정시간 : 2020/10/25 21:15:57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