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말 없이 빈소 들어가…현대가 정몽윤·CJ 이재현도 조문
  • 25일 오후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자녀와 함께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했다.

이 부회장은 25일 오후 4시 57분경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두 자녀를 대동하고 들어섰다.

이 부회장은 굳은 표정을 한 채 아무 말 없이 취재진 앞을 지나갔다.

이들은 장례식장 로비에서 전자출입명부를 작성하고 빈소가 차려질 예정인 장례식장 지하로 발걸음을 옮겼다.

이 부회장 외 다른 가족은 아직 도착하지 않은 것으로 버인다.

현대가에서도 속속 빈소를 찾았다.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은 직접 빈소를 방문했다. 정몽윤 현대해상화재보험 회장은 빈소를 방문해 이 회장에 대해 "큰 거목이셨다"고 취재진에게 말했다.

이재현 CJ 회장도 가족과 함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 회장은 "국가 경제에 큰 업적을 남기신 위대한 분"이라며 이재용 부회장 등 유족을 위로했다.

한편, 장례식장에는 박병석 국회의장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한화 김승연 회장 등 정재계 인사들이 보낸 조화가 도착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5 17:59:50 수정시간 : 2020/10/25 17:59:50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