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25일 서울 일원동 서울삼성병원에서 향년 78세로 별세했다.

1942년생인 고 이 회장은 아버지인 이병철 삼성창업주가 별세한 1987년 삼성그룹 2대 회장에 올라 삼성그룹을 진두지휘했다.

이 회장은 2014년 5월 급성심근경색증으로 서울 이태원동 자택에서 쓰러진 후 6년째 병마와 투병하다 결국 세상을 떴다.

고인은 2014년 5월 10일 밤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자택에서 급성 심근경색을 일으켰고, 곧바로 자택 근처에 있는 순천향대학 서울병원에서 심폐소생술(CPR) 응급처치를 받았다.

이후 삼성서울병원으로 이송됐고, 다음 날인 11일 새벽 막힌 심혈관을 넓혀주는 심장 스텐트 시술을 받았다.

시술 후 이 회장은 중환자실에서 뇌와 장기의 조직 손상을 최소화하기 위해 저체온 치료를 받고 진정 치료를 계속하다 심폐기능이 정상을 되찾으면서 일반 병실로 옮겨져 입원 보름 만에 혼수상태에서 회복했다.

이 회장의 심장기능을 포함한 신체기능은 정상을 회복해 입원 6개월 무렵부터 안정적인 상태로 하루 15∼19시간 깨어 있으면서 휠체어 운동을 포함한 재활치료를 받아왔다.

고인은 최근까지 자가호흡을 하며 지낸 것으로 알려졌지만 6년 5개월 간 병상에서 일어나지 못한체 별세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과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사위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이 있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5 10:01:36 수정시간 : 2020/10/25 22:18:27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