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지난 2월 ‘부동산거래질서 교란해위 신고센터’가 개설된 이후 집값담합 신고가 급증하고 있다.

3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홍기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감정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월 부동산거래질서 교란행위 신고센터가 개설된 이후 8월까지 신고된 집값담합 신고는 842건에 달했다. 2018년 10월부터 지난 2월까지 감정원에 접수된 집값 담합 의심 신고는 530건인 것을 고려하면 많은 수준이다.

특히 지난해 한 해 동안 185건의 담합 의심 신고가 접수됐는데 올해에는 2월 이후 7개월 만에 의심 신고가 4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부동산 거래질서교란행위 신고센터가 만들어진 이후 월별 신고 현황을 보면 이사철인 지난 2월과 3월에 각각 162건, 198건으로 크게 올랐다가 이후 감소했으나 7월과 8월 각각 116건, 129건을 기록, 다시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집값담합 의심 사례는 수도권에 집중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8월 집값담합 신고 842건 중 수도권에서 접수된 것은 708건(84%)이었다.

국토부 부동산시장불법행위대응반은 부동산거래질서교란행위 신고센터로부터 총 691건의 의심 내역을 통보받아 총 30건(34명)을 형사입건하고 이중 15명을 검찰 송치, 395건은 수사 중이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30 20:13:09 수정시간 : 2020/09/30 20:1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