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화 포레나 순천 투시도. 사진=한화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한화건설은 전라남도 순천시 서면 일대에서 분양한 ‘한화 포레나 순천’이 계약 5일 만에 완판됐다고 28일 밝혔다.

한화건설은 지난 21일부터 3일간 포레나 순천 정당당첨자 계약을 진행했으며, 이후 2일간 예비당첨자 계약을 진행한 바 있다. 5일간의 계약기간동안 잔여세대 없이 총 613가구에 대해 100% 분양이 완료됐다.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 1일 진행된 포레나 순천 1순위 청약 점수 결과 총 392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1만8831명이 접수해 평균 48.04 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다.

분양 관계자는 “순천에서 처음 들어서는 한화건설의 프리미엄 브랜드 ‘한화 포레나’에 대한 지역 주민들의 관심이 반영됐다”고 말했다.

한화건설은 포레나 순천을 지역 랜드마크로 완성하기 위해 차별화된 상품을 적용하는 등 노력을 기울였다. 한화건설은 단지 출입구 디자인부터 건물 외부 색채에 이르기까지 ‘포레나 익스테리어 디자인’을 적용하고 다양한 특화 설계와 첨단 시스템도 갖출 계획이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8 18:11:41 수정시간 : 2020/09/28 18:1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