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신용보증기금은 한국판 뉴딜 기반의 핵심 기술과 혁신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보유하고 있는 우수 스타트업 발굴을 위해 ‘2020 신용보증기금 4.0 창업경진대회’를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공모부문은 ‘한국판 뉴딜’ 관련 핵심기술 활용부문으로, ‘한국판 뉴딜’ 관련 대표 과제를 영위 중이거나, ‘한국판 뉴딜’ 과제 수행을 위한 핵심 비즈니스 모델을 보유하고 있는 우수 스타트업이 대상이다. 접수기한은 오는 10월 21일이다.

신보는 1.2차 서류심사와 11월 중 최종 발표심사를 거쳐 대상 1팀, 최우수상 1팀, 우수상 2팀, 장려상 2팀 등 총 6팀을 수상자로 선정해 총 상금 2100만원을 수여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수상자에게는 보증·투자·보험 등 금융지원과 컨설팅·네트워킹 등 비금융지원이 제공되며, 우수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스타트업 네스트’ 서류심사 면제, 외부 투자 유치를 위한 ‘U-CONNECT Series’ 추천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신보 관계자는 “이번 창업경진대회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이후 국가경제 성장을 선도할 한국판 뉴딜 분야의 혁신 스타트업을 발굴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2 17:35:02 수정시간 : 2020/09/22 17:35: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