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표그룹이 경기 광주시 삼표 기술연구소에서 특수 콘크리트 성능 시연회를 열고 건설사 관계자를 대상으로 제품 성능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삼표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삼표그룹은 경기 광주시 삼표 기술연구소에서 임직원과 건설사 관계자 등 30여명을 초청해 특수 콘크리트 성능 시연회를 열었다고 22일 박혔다.

이번 특수 콘크리트 성능 시연회는 내한 콘크리트인 ‘블루콘 윈터(BLUECON WINTER)’와 조강 제품인 ‘블루콘 스피드(BLUECON SPEED)’의 성능을 검증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고객 초청행사는 제품 설명회와 질의응답, 성능 시연회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참석자에 대한 발열 검사와 손 소독 등을 실시했다.

성능 시연회는 고객사가 현장에서 요구하는 성능에 맞춰 배합시험이 진행됐다. 동절기 건설현장을 구현하기 위해 얼린 골재와 차가운 물 등을 이용했다.

이날 성능을 테스트한 블루콘 윈터는 영하 10℃에서도 얼지 않는 내한 콘크리트로 별도의 가열 없이 타설할 수 있다. 블루콘 스피드는 거푸집 제거에 필요한 압축강도를 초기에 발휘해 공사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시연회에 참가한 한 건설업체 관계자는 “8·5제, 토요 휴무 등에 따른 공기 압박과 안전사고 예방에 대한 고민이 컸는데 블루콘 윈터·스피드는 두 가지를 해결할 수 있는 맞춤형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건설현장의 어려움을 덜어줄 수 있는 특수 콘크리트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2 17:17:52 수정시간 : 2020/09/22 17:17: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