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상태양광·수상태양광·액화천연가스(LNG) 등 종합에너지전문 기업 도약”
  • 21일 전남 나주 농어촌공사 본사에서 열린 ‘새만금 햇빛나눔사업 실시협약 체결식’에서 김한기 한양 대표(왼쪽 세 번째)와 김인식 농어촌공사 사장(왼쪽 네 번째), 김병숙 한국서부발전 대표(왼쪽 다섯 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양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양이 한국서부발전 컨소시엄, 한국농어촌공사 등과 함께 73.2MW급 새만금 수상태양광발전소의 성공적인 건설·운영을 위한 상호 협력을 골자로 하는 실시협약을 21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협약식은 전남 나주에 위치한 한국농어촌공사 본사에서 김인식 농어촌공사 사장, 김한기 한양 대표이사, 김병숙 한국서부발전 대표이사 등 6개 관계 기관 및 기업 대표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실시협약에 따라 한양과 한국서부발전 등 사업시행자는 설계와 시공, 자금조달 등 사업관리 전반과 공모 시 제안한 사업계획서 내용 준수 등을 수행한다. 한국농어촌공사는 사업부지를 제공하고, 인허가 업무를 지원한다.

새만금 수상태양광발전소 조성사업은 ‘새만금 햇빛나눔사업’의 일환으로 전북 군산시 옥구읍 어은리 일원의 한국농어촌공사의 유휴자원인 농생명용지 1-1공구, 2공구에 73.2MW급 수상태양광 발전소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한양이 한국서부발전, 지역사 6개 기업과 구성한 컨소시엄이 지난 7월 31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총 사업비 규모는 1300억원(부가세 별도)으로, 2022년 준공해 2023년 1월 상업운전 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한양 관계자는 “국내 최대 규모 육상태양광발전소 준공, 상업운전 시작에 이어 수상태양광발전 분야로도 성공적으로 진출하면서 업계 내 입지를 한층 공고히 했다”고 전했다.

한양은 최근 국내 최대 규모인 98MW급 발전설비와 국내 최초로 태양광정원을 갖춘 육상 태양광발전소 ‘솔라시도 태양광발전소’를 전남 해남에 준공하고 상업운전을 시작한 바 있다.

또 한양이 전남 여수시 묘도에 조성하고 있는 ‘동북아 액화천연가스(LNG) 허브 터미널’도 올해 3월 산업부로부터 공사계획 인가를 받은 데 이어 최근 LNG 트레이딩 사업을 위한 보세구역 지정 신청을 마치고 착공을 앞두고 있다.

한양 관계자는 “20만 KL급 LNG 저장탱크 등을 포함한 동북아 LNG Hub 터미널을 LNG의 저장, 공급, 트레이딩이 가능한 동북아 에너지 거점으로 구축할 계획”이라며 “신재생과 가스를 아우르는 종합 에너지전문 기업으로의 도약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상태양광발전 사업을 수행하면서 국내 재생에너지의 보급 확대는 물론 정부 에너지 정책목표 달성에 기여할 수 있어 기쁘다”며 “햇빛나눔사업이 신재생발전 우수 모델로 회자될 수 있도록 전북도, 군산시, 김제시 등 지자체와 적극 협력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2 09:38:06 수정시간 : 2020/09/22 09:3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