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일준 동서발전 사장, 협력 중소기업과 온라인 간담회 개최
  • 21일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이 화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협력 중소기업과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한국동서발전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동서발전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해 협력 중소기업 현장 경영을 디지택트 방식으로 전환하고, 상생경영에 앞장선다.

디지택트는 디지털 기술을 이용해 대면방식의 소통과 동일한 효과를 나타내는 일련의 활동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한국동서발전은 21일 협력 중소기업 2곳과 경영 현안을 논의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한 온라인 간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화상회의 시스템을 이용한 디지택트 방식으로 진행됐고, 발전 터빈부품 기계 전문기업인 포스텍과 환경설비 전문기업인 세코가 참여했다.

이날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은 포스텍의 주 생산품인 터빈용 플랙시블 패킹링, 오일 디플렉터 등에 대한 설명과 세코의 동서발전 유연탄 운송선박인 ‘팬 당진호’ 탈황설비 설치사례 등을 듣고, 기업별 맞춤형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동서발전은 코로나19로 인한 기업활동 위축을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디지택트 업무전환 추진전략’을 마련해 실행에 옮기고 있다.

그 일환으로, 디지택트 기반 중소기업 해외 판로지원, 구매상담회, 우수제품 홍보 등을 추진하고, 기업 활력을 저해하는 각종 규제·애로 사항을 선제적으로 개선해 나갈 방침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적극적인 규제 개선을 바탕으로 공동 연구개발을 확대하고 기술개발제품을 적극 구매하는 등 코로나19로 인한 중소 협력기업의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1 16:45:56 수정시간 : 2020/09/21 16:45: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