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주 월명공원 공동주택 조감도. 사진=한라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라는 대성아이앤디에서 발주한 약 1564억원 규모의 ‘청주 월명공원 공동주택 신축공사’ 도급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사업은 청주시 흥덕구 봉명동 산26번지 일원에 위치한 연면적 13만3273.88㎡(약 4만315.34평)에 공동주택 888가구와 근린생활시설 등을 신축하는 사업이다. 사업 규모는 약 1564억원이며 2021년 9월 착공·분양 예정이다.

청주 월명공원 조성사업은 민간공원 특례사업으로 전체 사업부지 중 일부를 개발해 공동주택으로 건설하고 나머지 부지를 도시공원으로 조성해 청주시에 기부채납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지난 1월 대성아이앤디가 사업시행자로 지정됐으며 대성아이앤디는 비공원부지 공동주택 개발의 시공사로 한라를 선정한 것이다.

해당 단지는 축구장 20배 규모의 공원부지와 맞닿아 조성되는 숲세권 아파트다. 또 단지 인근에는 SK하이닉스와 LG화학 등 다수의 대기업이 입주한 청주일반산업단지와 청주테크노폴리스가 있다.

한라 관계자는 “청주 월명공원 공동주택 사업은 당사가 민간공원 특례사업에 진출하는 첫 사례로 청주시, 사업지행자와 긴밀히 협의해 성공적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7 17:14:22 수정시간 : 2020/09/17 17:14:22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