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정부는 제조업 중심의 지원 기준을 서비스 기업의 특성에 맞게 개편하고 6대 핵심 수출형 서비스 산업 선정해 2023년까지 4조6000억원의 자금을 공급할 방침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정부는 하반기 수출력 회복에 정책 역량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라며 이런 내용의 'K-서비스 해외진출 활성화 방안'을 언급했다.

그는 핵심 수출형 서비스산업으로 콘텐츠, 의료·헬스케어, 에듀테크, 디지털 서비스, 핀테크, 엔지니어링 등 6대 산업을 꼽고 "분야별 맞춤형 지원으로 수출의 획기적인 확대를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해당 분야 서비스 수출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인프라를 구축하고 글로벌시장 경쟁력을 제고하며 기업 현장 애로를 해소하는 등 3대 지원에 역점을 두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해당 분야 스타트업 기업을 중심으로 해외 진출의 선결 조건인 '트랙 레코드'가 축적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해외 지식재산권 보호 강화, 서비스 수출 통계체계 개선 등 제조업에 못지않게 인프라가 체계적으로 구축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현재 세계 16위 수준인 서비스 수출을 2025년까지 10위 안으로 끌어올리는 게 목표"라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3 09:01:31 수정시간 : 2020/08/13 09:01:31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