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코로나19 확산 공포감에 현금자산을 쌓아두자는 심리가 커지면서 올 1분기 가계가 보유한 현금이 처음으로 90조원을 넘어섰다.

현금이 전체 금융자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역대 가장 커졌다.

1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가계 및 비영리단체(이하 가계)가 보유한 금융자산은 3975조7898억원이다.

금융자산은 지난해 말과 비교했을 때 0.14%(5조6257억원) 감소했다. 2018년 4분기(-1.07%) 이후 첫 감소다.

가계의 전체 금융자산 중 현금은 90조873억원으로, 같은 기간 3.4%(2조9637억원) 증가했다.

2008년 통계 집계 이후 가계의 현금 자산이 90조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직전 분기와 비교했을 때 증가율은 2018년 3분기(4.5%) 이후 가장 높았다. 앞서 전기 비교 증가율이 3%를 넘은 것은 모두 5번이었다.

금융자산은 줄고 현금은 늘면서 전체 금융자산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올해 1분기 2.27%로 역대 가장 커졌다.

이 비중은 2016년 4분기(2.01%)에 처음으로 2%대로 올라선 뒤 소폭 등락하다가 2019년 2분기(2.14%)부터는 매 분기 커졌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1 09:07:40 수정시간 : 2020/08/11 09:07:40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