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월 공모로 선발된 35개팀 등 총 47개팀 지원대상 선정
  • 경남 진주혁신도시 소재 LH 본사 신사옥 전경. 사진=LH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LH가 10일 경남 진주 소재 본사에서 ‘2020년도 LH 소셜벤처 지원금 전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LH는 지난 5월 공모를 통해 선발된 창업분야 20개, 성장분야 15개 신규팀 및 지난해 선정·승급된 12개팀 등 총 47개팀에게 15억1000만원의 지원금을 전달했다.

LH 관계자는 “행사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는 가운데 선발팀 전원이 참석했다”며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청년 일자리·사회적기업 지원을 위해 선발 규모를 2019년보다 25% 늘렸고, 지난해보다 157팀이 많은 765개팀이 응모해 23대 1 이상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LH 소셜벤처 지원사업’은 청년 일자리 창출 및 사회적 가치 실현을 목표로 추진 중인 사업으로, 예비 또는 3년 미만 신규창업자를 지원하는 ‘창업 분야’와 도시재생 및 주거복지 소셜벤처를 지원하는 ‘성장 분야’로 구분해 진행하고 있다.

‘창업 분야’에서는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창업 아이템을 갖춘 청년창업가를 선발해 아이디어가 사업화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현재까지 총 131개팀, 521명의 청년 창업가를 발굴·지원하고 있다.

LH 관계자는 “선발한 창업 팀을 1년차와 2년차로 구분해 사업을 지원하고, 1년차 사업수행 후 승급심사를 거쳐 우수한 평가를 받은 팀에게는 2년차에 창업자금 3000만원을 추가 지원한다”고 전했다.

‘성장 분야’는 LH가 추진 중인 도시재생, 주거복지 사업과 관련한 소셜벤처 및 사회적 경제조직을 선정해 이들이 수행하는 프로젝트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LH는 올해 선발된 도시재생 부문 12팀, 주거복지 부문 3팀을 포함해 그동안 총 96개팀을 선정했다. 활동 실적이 우수한 팀은 LH와 파트너십을 구축해 기업성장을 위한 후속 지원 등을 받을 수 있다.

LH 관계자는 “이번에 선정된 팀에게 전문가 특강·컨설팅 지원 및 경남 진주 소재 LH 창업샘터를 사무공간으로 제공하고, 정기적으로 ‘LH 소셜벤처 포럼’을 개최해 참여자 간 교류와 시너지효과 극대화를 도울 방침”이라고 밝혔다.

변창흠 LH 사장은 “소셜벤처 지원사업이 앞으로도 청년 및 사회적 기업들에게 꿈을 펼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LH는 청년들의 아이디어와 도전정신을 적극 지원해 혁신의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0 10:08:58 수정시간 : 2020/08/10 10:08:58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