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료=KDI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이 지난해(2.0%)보다 큰 폭 하락한 마이너스 -0.9%를 기록할 것이라고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전망했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한 타격을 반영해 4개월 전 전망보다 0.6%포인트 추가 하향조정한 것이다. 다만 내년 우리 경제 성장률은 4개월 전보다 높은 2.8%로 예상했다.

KDI는 9일 발표한 'KDI 경제동향(8월호)'를 통해 지난달 국내 경제전망 전문가 21명을 상대로 설문조사(20명 응답)한 결과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KDI는 "국내 경제 전반에 대한 부정적인 견해가 강화되면서 2020년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지난 4월 조사(-0.3%)대비 0.6%포인트 하향 조정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내년 한국 경제 성장률로 2.8%를 제시하며 지난 4월보다 전망치를 오히려 0.8%포인트 올렸다. 전문가들은 수출(금액 기준)은 세계 경제 침체로 올해 내내 부진한 모습을 보이면서 9.5% 감소하고, 내년에는 5.9%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수출은 5.8% 감소할 것으로 예측한 4월 전망보다 더 부진한 수치가 나올 것으로 봤다. 이에 따라 올해 경상수지 흑자는 지난해보다 축소된 425억 달러를 기록하고, 내년에는 소폭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경상흑자 전망치는 역시 지난 4월 전망치인 542억달러보다 하향 조정됐다.

국내 실물경기가 위축되면서 올해 실업률은 4.2%로 상승하고, 취업자 수는 1년 전 대비 14만명 정도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소비자 물가는 하반기에도 낮은 수준에 머물면서 2020년 연간으로 0.4%의 상승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KDI는 대부분의 응답자들이 기준 금리에 대해 내년까지 현재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9 16:13:45 수정시간 : 2020/08/09 16:13:45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