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이온가속기 현장 천장 크레인 주행보에 TH-Beam 적용한 모습. 사진=포스코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포스코건설이 개발한 티에이치빔(TH-Beam) 공법이 건설신기술로 지정됐다고 5일 밝혔다.

국토교통부 산하의 한국건설교통신기술협회는 최근 한국 대형구조물에 최적화된 포스코건설의 콘크리트 충전튜브형 상부플랜지를 갖는 TH-Beam 공법을 건설신기술 제893호로 지정했다.

이 공법은 포스코의 강건재로 만든 H-Beam 한쪽 면을 강재튜브로 만들어 콘크리트를 충전한 것으로 기존 H-Beam보다 1.3배~1.5배의 하중을 견딜 수 있다. 또 보가 처지는 것을 방지하기 때문에 보강용 경사재와 작은 보 설치를 최소화할 수 있어 공사 기간과 공사비를 줄일 수 있다.

건설신기술은 한국건설교통신기술협회가 매년 건축과 토목, 기계설비 분야의 기술을 대상으로 신규성·진보성·현장적용성 등을 심사해 선정한다. 국토교통부는 건설신기술을 취득한 기업에 발주청 시행공사 우선 적용과 공공공사 입찰 시 PQ점수 부여 등 혜택을 준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우수한 기술을 가진 협력사와 함께 건설신기술 개발에 더욱 노력을 기울여 협력사와 상생하는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신기술개발은 동부건설과 대우조선해양, 쓰리디엔지니어링, 무영씨엠건축사무소 등이 협력해 개발한 것이다. 포스코건설은 이번 신기술 지정으로 총 22건의 건설신기술을 보유하게 됐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5 18:09:16 수정시간 : 2020/08/05 18:09:16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