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우건설이 개발한 'AR가든' 서비스. 사진=대우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대우건설은 ‘동탄 행복마을 푸르지오’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부터 주거 서비스 인증 최고 등급인 ‘최우수’를 받았다고 5일 밝혔다.

민간임대주택 주거 서비스 인증 제도는 정부에서 마련한 평가항목에 따라 주거공간, 단지 내 편의시설, 생활 지원 및 공동체 활동 지원 등을 평가하고 진단하는 제도다. 민간임대주택이 제공하는 주거 서비스의 질적 수준을 향상시키고 입주민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대우건설은 2018년 동탄 행복마을 푸르지오의 입주 시작과 동시에 마을공동체 프로그램을 적용하고 기업·입주민·지자체가 함께 새로운 주거문화를 만드는 일에 앞장섰다. 입주민이 아이들을 직접 가르치는 프로그램부터 공동으로 육아 활동을 하는 프로그램 등 총 6가지의 프로그램을 적용, 30여 가지의 마을공동체 활동과 생활편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대우건설은 푸르지오 브랜드 리뉴얼을 통해 새로운 철학을 담은 상품과 디자인을 선보이고 ‘프리미엄이 일상이 되다’라는 콘셉트로 견본주택에서부터 사전점검, 입주 후까지 푸르지오 입주민에게 제공되는 프리미엄 주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아울러 대우건설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트렌드를 반영한 시스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단지 내 조경이라는 콘텐츠에 정보통신(IT)기술인 증강현실(AR)을 접목해 입주민이 스토리가 있는 푸르지오 조경을 즐길 수 있도록 ‘AR가든’을 개발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올해에도 푸르지오 입주민을 위한 라이프 프리미엄 서비스를 확대 시행할 예정"이라며 "입주민의 삶 속에서 프리미엄이 일상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개발하고 고객들에게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5 14:09:44 수정시간 : 2020/08/05 14:09:44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