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백화점에 문을 연 '톰딕슨, 카페 더 마티니. 사진=현대백화점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현대백화점은 유명 산업 디자이너 톰 딕슨이 직접 디자인한 카페 '톰딕슨, 카페 더 마티니'를 압구정 본점에 국내 최초로 열었다고 2일 밝혔다.

톰 딕슨은 철제 뼈대 위에 왕골을 감아 만든 'S체어', 청동 구리로 디자인한 둥근 조명인 '미러볼' 등으로 유명한 영국 태생 산업 디자이너다. '톰딕슨, 카페 더 마티니'는 영국 런던, 이탈리아 밀라노, 홍콩 등 5개국에 10여개 매장이 있고, 아시아에선 홍콩에 이어 현대백화점 매장이 두 번째다.

압구정본점에 문을 연 '톰딕슨, 카페 더 마티니'는 총 90㎡(27평) 규모로, 매장 내 의자와 테이블, 조명, 식기를 톰 딕슨이 모두 디자인했다.

매장에선 차·커피·디저트 등 식음료(F&B)와 함께 조명과 가구, 인테리어 소품 등도 판매된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2 10:55:22 수정시간 : 2020/08/02 10:5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