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X서울남부지사 직원 17명이 31일 구로구청 창의홀에서 이 성 구로구청장으로부터 표창장을 받은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맨 아래줄 우측 세번째부터) 방성배 LX서울지역본부장, 이성 구로구청장, 정승태 구로구청 부동산정보과 주무관, 한종기 서울남부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LX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국토정보공사(LX)가 창사 이래 천국 최초로 지사 전 직원이 표창을 받았다고 31일 밝혔다.

LX서울남부지사 직원 17명은 이날 구로구청 창의홀에서 이성 구로구청장으로부터 표창장을 받았다.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대민 행정 서비스를 제공해 구민들의 재산권 행사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은 것이다.

LX서울남부지사는 콜센터와 교회, 병원 등에서 코로나19 1차 감염이 잇따르던 구로·금천·관악지역을 관할하던 곳으로, 지적측량 업무 대행의 고충이 많던 지역 중 하나다.

이에 LX서울남부지사는 코로나19 비상 체제를 가동하고 방역 강화는 물론 민원 발생 최소화를 위해 사후 서비스를 강화했다.

한종기 LX서울남부지사 지사장은 “직원 모두가 최선을 다해 철저하게 방역하고 한마음으로 대민 행정 서비스를 진행한 결과”라며 “위기 속에서 하나 된 힘을 발견했고 그 공로를 안팎에서 인정받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31 18:13:16 수정시간 : 2020/07/31 18:1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