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내달 3일부터 5일까지 3일 간 총 87건의 국유부동산을 온비드를 통해 대부 및 매각한다고 31일 밝혔다.

캠코는 활용도가 높은 국유부동산을 선별, 매주 온비드를 통해 대부 및 매각을 실시하고 있다. 국유부동산은 소유권이 국가에 있어 근저당, 임대차 등 권리관계가 복잡하지 않고, 믿고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캠코측은 설명했다.

특히, 이번 공개 입찰에는 경작용 토지, 주거용 아파트 등 다양한 신규 물건 42건 및 최초 대부·매각예정가보다 저렴한 물건 45건이 포함돼 있다.

캠코 관계자는 “입찰에 참여하기 전, 부동산의 형태, 위치 등 현황을 사전 확인하는 것이 좋다”며 “각 부동산의 행위 제한 등 상세 이용 조건을 고려해야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캠코는 2018년부터 대부.매각 계약 업무의 효율성 제고와 이용고객 편의 증진을 위해 국토교통부의 부동산거래 전자계약 시스템과 연계해 ‘부동산 전자계약 서비스’를 제공중이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31 15:54:57 수정시간 : 2020/07/31 15:54: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