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삼성엔지니어링은 현재 수행하고 있는 말레이시아 사라왁 메탄올 프로젝트에서 추가업무를 수주했다고 31일 밝혔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전날 말레이시아 석유화확회사인 사라왁 펫켐사로부터 ‘사라왁 메탄올 프로젝트 2차 초기업무’에 대한 낙찰통지서를 접수했다. 업무범위는 일부 기자재 발주와 설계 및 초기공사 등으로 수주금액은 약 5550만달러(약 660억원)으로 계약기간은 11개월이다.

이번 사라왁 메탄올 프로젝트는 말레이시아 동부 사라왁주 빈툴루 지역에 일일 5000톤 규모의 메탄올 생산 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해 4월 기본설계를, 같은 해 11월 1차 초기업무를 수주한 데 이어 이번에 2차 초기업무를 수주하면서 누적 수주금액은 약 8110만달러(약 965억원)로 늘어나게 됐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기본설계 등 기술력 기반의 선행단계 수주전략을 통해 양질의 수주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차별화된 기술력과 경험, 발주처와의 공고한 파트너십을 토대로 이번 초기업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본 설계·조달·공사(EPC) 사업 진행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31 14:45:59 수정시간 : 2020/07/31 14:45: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