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클라우드 BI. 사진=대우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대우건설은 새로운 상업시설 브랜드 ‘아클라우드’를 론칭한다고 31일 밝혔다.

아클라우드는 호(弧)를 뜻하는 ‘arc’와 구름을 의미하는 ‘cloud’가 결합된 이름으로 ‘여유를 잇는 구름’, ‘가치를 잇는 구름’을 의미하며 연결과 조화의 가치를 담고 있다. 이는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고 다양한 콘텐츠와 감동을 매개하는 공간을 의미하며 높은 하늘에 유유히 떠다니는 구름처럼 여유롭고 변화무쌍하며 열린 공간임을 뜻한다.

아클라우드는 단순한 쇼핑몰이 아닌 여유와 즐거움을 느끼며 색다름을 경험하고 다양한 사람들의 생활가치가 하나로 모이는 복합문화공간을 지향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상업시설을 단순히 물건을 사고파는 공간이 아닌 자신만의 라이프 스타일을 적극적으로 실현할 수 있는 공간으로 재정의함으로써 새로운 상업시설의 미래상을 구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아클라우드의 BI 디자인은 절제된 간결함을 추구한다. 화려한 심볼이나 장식을 배제하고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에 자연스럽게 어울릴 수 있는 간결한 워드마크형 디자인으로 표현했다. 또 블랙을 메인 컬러로 사용해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강조했으며, 전체적인 디자인은 호(arc)를 모티프로 했다.

대우건설은 새 상업시설 브랜드 아클라우드를 감일지구에 최초로 선보일 예정이다. 아클라우드 감일은 감일지구 중심상업 용지 1블록에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로 오는 9월 분양할 예정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아클라우드는 단순한 쇼핑몰이 아닌 특별한 즐거움과 여유를 주는 복합문화공간을 지향한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31 14:36:05 수정시간 : 2020/07/31 14:3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