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정부가 6월 실물경제에 개선 조짐이 뚜렷하고 3분기 경기 반등 가능성은 더욱 커졌다고 진단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9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발표된 6월 산업활동동향에 대해 "생산·지출 측면의 모든 구성지표가 좋아지는 등 개선 조짐이 한층 뚜렷해졌다"면서 "3분기 경기 반등 가능성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고 해석했다.

이날 전 산업생산은 전월 대비 4.2% 증가해 6개월 만에 플러스(+)로 전환됐다.

경기동행지수(순환변동치)와 선행지수(순환변동치)도 5개월 만에 동반 상승 전환됐다.

김 차관은 "미국이나 독일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속보치를 보면 한국이 다른 나라에 비해 얼마나 선방했는지를 수치로 명확히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의 전기 대비 2분기 성장률은 -9.5%를 기록했다. 1947년 통계작성 이후 최악이다.

독일 역시 전기 대비 -10.1% 성장률을 기록했다. 역시 1991년 통계작성 이래 최저치다.

김 차관은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글로벌 확산세가 가속화되고 주요국 간 갈등이 고조되는 등 전 세계적으로도 이번 위기는 아직 현재 진행형"이라면서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3분기 확실한 경기 반등을 끌어낼 수 있도록 비상한 각오로 모든 정책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31 09:19:49 수정시간 : 2020/07/31 09:19: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