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나 익스테리어 디자인’ 개발해 적용…아파트 외관 차별화 나서
  • ‘포레나 익스테리어 디자인’ 개념도. 사진=한화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화건설이 자사 아파트 브랜드인 ‘포레나’에 적용하기 위한 ‘포레나 익스테리어 디자인’ 개발을 완료하고 향후 분양 상품에 순차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한화건설은 지난해 새로운 아파트 브랜드인 포레나를 런칭한 이후 새로운 포레나 디자인을 개발해 왔다.

한화건설이 개발한 포레나 익스테리어 디자인은 건물 외부 색채 디자인인 ‘포레나 시그니처 스킨’과 게이트 디자인인 ‘포레나 페이스’, 저층부 및 동 출입구 디자인 등으로 구성된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이번에 개발한 포레나 익스테리어 디자인을 향후 분양되는 포레나 아파트의 특성에 맞게 조정해 순차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라며 “특히 올해 포레나 신상품들을 순차적으로 공개해 달라진 브랜드의 실체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포레나 아파트 출입구부터 필로티, 각 동의 출입구, 건물 입면 색채와 패턴, 로고 등에 포레나의 새로운 디자인이 적용된다.

새로운 포레나 디자인엔 포레나 브랜드를 상징하는 포레나 블루와 골드 컬러, 포레나 패턴 등을 포인트로 활용해 브랜드 정체성을 강화했다.

또한 각 동 출입구와 필로티, 엘리베이터 홀, 저층 외벽 등 입주민들의 시선이 많이 가는 저층의 주요 공간들의 디자인을 개발해 단지 전체에 통일된 디자인을 도입했다.

윤용상 한화건설 건축사업본부장은 “포레나 브랜드 런칭 이후 모든 분양단지가 매진되는 등 고객들의 기대치가 높은 상황”이라며 “포레나만의 차별화된 브랜드 경험을 통해 고객 만족을 극대화하고 포레나 브랜드의 가치를 더욱 높여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5 11:09:30 수정시간 : 2020/07/15 11:0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