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5차 최저임금위원회 회의에 참석한 류기정 한국경영자총협회 전무(왼쪽)와 이동호 한국노총 사무총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내년도 최저임금을 둘러싼 노동계와 경영계의 합의가 막바지에 다달았다. 최저임금을 심의·의결하는 사회적 대화 기구인 최저임금위원회는 9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6차 전원회의를 개최한다.

박준식 최저임금위원장은 노사 양측에 대해 내년도 최저임금 최초 요구안의 1차 수정안을 이날 전원회의에 제출하라고 요청한 상태다.

노동계와 경영계가 내놓은 내년도 최저임금의 최초 요구안은 각각 1만원(16.4% 인상)과 8410원(1.2% 삭감)이다. 최저임금 심의는 노사 양측의 최초 요구안을 놓고 격차를 좁히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애초에 박 위원장은 지난 7일 5차 전원회의에서 노사 양측으로부터 수정안을 받으려고 했지만, 경영계가 내부 입장 정리를 못 해 수정안을 내지 않았다. 이에 따라 노동계도 수정안을 제출하지 않았다.

이에 최저임금 의결을 위해 밤샘 협상을 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심의가 자정을 넘길 경우 10일 0시부터는 7차 전원회의가 된다.

이번 논의가 진전되지 않을 경우 내년도 최저임금 의결은 다음 주로 넘어갈 전망이다. 다만 최저임금의 최종 고시 기한이 8월5일이기 때문에 최저임금 심의는 늦어도 7월 중순에는 마무리해야 한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9 14:44:32 수정시간 : 2020/07/09 14:44: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