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회원들이 1일 청와대 분수광장에서 열린 '청와대 다주택 공직자 주택처분 촉구' 기자회견에서 주거 격차를 알리는 퍼포먼스르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2일 문재인정부의 부동산 대책을 주도하고 있는 청와대 참모와 장관들의 즉각 교체를 주장했다.

경실련은 이날 성명을 통해 “국민은 20회 넘는 ‘땜질식’ 부동산 대책을 남발하는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홍남기 기획재정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믿을 수 없다”면서 “이들을 즉각 교체하라”고 촉구했다.

경실련은 “언제든 추가대책을 발표할 준비가 됐다며 최근 집값 폭등 심각성을 외면한 김상조 실장, 시세를 40% 반영하는 불공정한 공시지가는 놔두고 보유세 강화를 강조하는 김현미 장관, 분양가상한제 말만 하는 홍남기 부총리 등에게 더는 집값 잡는 정책을 기대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경실련은 “청와대의 다주택 처분 권고에도 대부분 고위공직자가 처분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면서 “이는 국민 비난을 피하기 위한 ‘보여주기’였음이 드러난 것”이라고 꼬집었다.

경실련은 “문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최측근으로부터 다주택 투기꾼들을 걸러내고 국민 다수를 위한 집값 잡는 부동산대책을 마련해 즉시 발표하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2 20:37:07 수정시간 : 2020/07/02 20:3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