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이 2일 충남 보령시 대천항에서 어선에 승선해 바다에서 침적쓰레기 수거활동을 벌이고 있다. 사진=수협중앙회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수협중앙회는 2일 우리 바다에 가라앉은 쓰레기를 처리하기 위해 정부예산을 확보하고, 지방자치단체의 참여를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수협중앙회에 따르면 우리 바다에 유입·투기돼 해저에 침적된 해양 폐기물 약 14만톤으로, 이로 인한 어업생산 피해액은 연간 4500억원에 이른다.

정부도 침적쓰레기를 수거하기 위해 국비 336억원을 투입하고 있다. 하지만 사업이 진행되는 구역이 조업과 상관없는 특정해역에 집중되고 있는 데다 민간업체 위탁사업으로 진행돼 어업인들이 실질적 효과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고 수협중앙회 측은 설명했다.

이에 수협중앙회는 휴어기 유휴어선을 활용해 어업인들의 소득보전과 함께 자율적 휴어기 확대와 환경보호라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하지만 수협중앙회가 벌이는 폐어구 수거활동인 ‘희망의 바다 만들기 운동’ 사업 규모는 3억원에 불과하다. 폐기물 1톤당 처리 비용이 약 250만원이라는 점을 고려했을 때 턱없이 모자란 셈이다.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은 “순차적으로 권역별 수거활동을 통해 정부예산 확보 및 지자체 참여를 촉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수협중앙회는 1~2일 대천서부수협 조합원 등 80여명의 어업인과 충남 보령에 있는 대천항 일대 연안에서 침적쓰레기를 수거했다. 수거활동에는 꽃게 금어기(6월21일~7월20일)로 휴어중인 보령시 연안자망어선 40여척이 동참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2 20:19:21 수정시간 : 2020/07/02 20:19: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