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실 아트월 판넬에서 빛·소리·온도 조정돼 숙면 도움…건설업계 최초 개발”
  • 현대건설이 업계 최초로 선보이는 침실 스마트 아트월 상품인 ‘H 슬리포노믹스’ 개념도. 사진=현대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현대건설이 숙면환경 조성을 위한 침실 스마트 아트월 상품 ‘H 슬리포노믹스(가칭)’을 선보인다고 1일 밝혔다.

?데건설 관계자는 “건설업계 최초로 개발된 침실 스마트 아트월 상품은 숙면 메커니즘에 따라 수면준비단계, 수면단계, 각성단계, 각성이후단계 등 단계별로 천장과 벽면으로 구성된 침실 아트월 판넬에서 빛과 소리, 온도가 맞춤으로 조정돼 숙면의 질을 높여준다”고 소개했다.

침실 아트월에는 적정 조명의 밝기 조절이 가능한 천정 LED 조명과 수면 단계별로 수면 유도음이 송출되는 스피커, 단계별 최적의 온도 조절이 가능한 제어 패널이 통합 빌트인 된다.

조명은 수면환경 설정에 따른 색 온도와 밝기 등을 조절할 수 있고, 온도는 안방통합컨트롤러를 통해 침실온도 자동제어가 가능하다.

소리는 뇌파동 기술을 수면유도음에 도입한다. 1단계 수면유도에는 뇌파음원과 파도소리, 빗소리, 시냇물소리 등 자연음이 적용되고, 2단계 기상유도에는 상쾌한 각성을 위한 뇌파음원과 숲, 새소리 등 자연음이 적용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최근 건강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급증하고 있는 상황에서 현대건설이 짓는 주거공간에 친건강 라이프를 구현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관점에서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다양한 기술을 적용·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H 슬리포노믹스는 서울 강남구 도곡동 힐스테이트 갤러리 내에서 시범 운영과 테스트를 거친 후 현대건설이 시공한 아파트에 적용될 예정이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1 11:31:09 수정시간 : 2020/07/01 11:31:09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