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력사와의 상생협력 위해 동반성장위원회와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
  • 30일 서울 서초구 우면동 호반파크 2관에 열린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 체결식에서 김진원 호반산업 사장(사진 왼쪽부터 차례대로)과 송종민 호반건설 사장, 권기홍 동반위 위원장, 이성준 우창건설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호반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호반그룹이 협력사와의 상생협력을 위해 총 450억원 규모의 자금 지원에 나선다.

호반그룹은 30일 동반성장위원회. 협력 중소기업과 함께 서울 서초구 우면동 호반파크 2관에서 ‘혁신주도형 임금격차 해소’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권기홍 동반위 위원장과 송종민 호반건설 사장, 김진원 호반산업 사장, 협력사인 이성준 우창건설 대표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호반그룹은 임금격차 해소를 위한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협력 중소기업의 기술경쟁력 강화를 주요 골자로 하는 이번 프로그램은 협력 중소기업과 임직원을 대상으로 하고, 향후 3년간 총 450억 원 규모로 진행된다.

올해부터 협력 중소기업에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인건비 긴급지원, 임직원 대상 건강검진 및 학자금, 신기술 개발, 창업기업 육성, 해외 판로개척 등도 지원한다.

동반위는 지난 2018년부터 대·중소기업간 양극화 해소를 위해 ‘임금격차 해소 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임금격차 해소 운동은 대기업(공기업 및 중견기업)과 중소기업, 동반위가 협약을 체결해 ‘대금 제대로 주기’ 3원칙(제값 쳐주기, 제때주기, 상생결제로 주기)을 준수하고, 기업의 규모와 업종 특성에 부합하는 격차 해소형 상생프로그램을 자율적으로 시행한다.

권기홍 동반위원장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인건비를 직접 지원하고 우수 협력사에 인센티브를 제공해 어려운 시기를 함께 이겨내는 동반성장의 모범이 될 것”이라며 ”우리 경제의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건설산업이 위기의 문턱을 넘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견인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송종민 호반건설 사장은 “협력사의 성장이 호반건설의 성장으로 직결된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호반건설은 협력 기업들과의 동반성장을 위해 다양한 지원과 노력에 힘쓰겠다”고 다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30 14:21:13 수정시간 : 2020/06/30 14:21:13
상생경영 실천하는 착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