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문과 투자운용부문 양축으로 개편…사업부별 대표 체제로 책임경영 강화
  • 반도그룹 핵심 부문 조직도. 사진=반도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반도건설이 반도그룹 창립 50주년을 맞아 그룹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30일 반도건설에 따르면 반도그룹 조직개편은 우선 전문경영인 중심의 책임경영체제를 강화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한다.

이는 사업부별 전문성과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로, 반도그룹은 건설부문과 투자운용부문 양축으로 그룹을 운영해 나갈 방침이다.

건설부문은 반도건설을 시공능력 12위의 건설사로 성장시킨 박현일 대표와 20년간 반도건설에 몸 담아온 김용철 대표가 맡았다. 투자운용부문은 최근 영입한 김호균 대표가 맡는다.

초고층 건축·설계 계획분야 박사인 박현일 반도건설 대표는 삼성물산 주택사업본부장 출신이다. 박 대표는 삼성물산 재직 당시 ‘목동 트라팰리스’와 ‘반포 래미안 퍼스티지’, ‘이촌 래미안 첼리투스’ 등 굵직한 래미단 대표 단지 사업을 총괄했다.

이후 박 대표는 2015년 반도건설로 자리를 옮겨 현재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취임 이후 주택사업 외에도 공공, 토목, SOC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하는 등 건설업의 체질강화와 경쟁력을 한단계 더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용철 반도종합건설 대표는 삼환기업을 거쳐 1999년 반도건설에 몸 담았다. 부산 온천동의 초고층아파트 ‘반도보라스카이뷰’, 신도시 동탄, 김포, 세종 ‘반도유보라’공사를 총괄했고, ‘두바이 유보라 타워’ 등 국내는 물론 해외 사업장에서도 잔뼈가 굵은 섭렵한 건설 전문가다.

특히 김 대표는 20년 이상 반도건설에서 근무한 ‘반도맨’으로 직원들에게 덕망 높은 인물로 알려져 있다.

김호균 투자운용부문 김대표는 영국 웨일즈대학교 법학석사와 버밍엄대학교 경영학석사 과정을 졸업했다. 하나은행을 거쳐 금호그룹 전략경영본부 CFO(최고재무책임자)를 지냈다. 재무와 법률 전문가로 기업 리스크 관리와 투자운영 등에 풍부한 경험을 갖고 있다.

한푠, 반도그룹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생활 속 거리두기에 동참하기 위해 별도의 창립기념일 행사를 하지 않은 채 대표이사 메시지를 전달했다.

박현일 대표는 임직원들에게 “지난 50년간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으로 수많은 위기를 극복하며 성장해왔다”며 “2020년 다시 한번 의식개혁과 경영혁신을 통해 100년 기업, 세계 속의 반도로 함께 만들어 나가자”고 강조했다.

반도그룹은 기존 주택사업 외에 민간택지개발과 도시정비, 해외개발사업 및 임대주택사업, 레저사업, 신사업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강점인 건설부문에서 영역을 확장해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투자운용부문을 통해 신사업에 도전해 나갈 방침이다.

반도그룹 관계자는 “창립 50주년을 맞이하는 올해는 다양한 사업이 예정돼 본격적인 사업다각화가 이뤄질 전망”이라며 “변화하는 국내외 경제상황과 부동산 시장에 발맞춰 폭 넓은 포트폴리오를 준비해 온 만큼 더욱 성장하는 한 해가 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30 13:42:33 수정시간 : 2020/06/30 14:41:17
상생경영 실천하는 착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