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 1.2%↓·투자 5.9%↓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수출 타격으로 지난달 산업생산과 투자는 감소한 반면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효과로 소비는 두달 연속 증가하며 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까지 회복했다.

통계청이 30일 발표한 5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5월 전(全)산업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은 전월보다 1.2% 감소했다.

특히 광공업 생산이 6.7% 감소했다. 반면 서비스업 생산은 2.3% 증가하며 지난달 산업생산 감소폭을 줄였다.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은 전월보다 4.6% 증가했다.

설비 투자는 전월보다 5.9% 줄었고, 건설업체가 실제 시공한 실적인 건설기성은 4.3% 감소했다.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8포인트 하락했다.

향후 경기를 예측하는 지표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도 전월보다 0.3포인트 떨어졌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30 08:15:28 수정시간 : 2020/06/30 08:15:28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