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위기 극복·취약계층 경제활동 촉진 위해 채용인원 확대
  • LH 진주 신사옥 전경. 사진=LH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LH가 만 60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2020년도 무지개 돌봄사원 2700명을 채용한다고 29일 밝혔다.

무지개 돌봄사원은 LH 임대주택에서 주택관리 보조, 가사대행 서비스 등 다양한 생활서비스를 제공하는 시니어 사원을 말한다.

LH는 지난해 4개 직무에 대해 총 2000명의 무지개 돌봄사원을 채용한 데 이어 이번에는 채용인원을 대폭 확대해 주택관리 보조 직무에서만 총 2700명의 돌봄사원을 모집해 코로나19로 인한 고용위기 극복 및 취약계층의 경제활동을 촉진할 방침이다.

이번에 채용하는 주택관리 보조직은 LH 임대단지 관리사무소에 근무하며 단지환경정비와 임대관리 보조, 주민공동시설 운영지원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특히 올해는 건설임대주택 뿐만 아니라 매입임대 주택에도 돌봄사원 100명이 배치돼 외부 위생상태·위험요소·주차현황 점검, 주민불편 및 개선사항 파악 등 업무를 담당하며 입주민들의 주거 만족도 향상을 위해 힘쓸 예정이다.

근무기간은 오는 9월부터 12월 중순까지 약 4개월이며, 하루 4시간씩 주 5일 근무로 급여는 월 89만원 수준이다. LH 임대주택 입주민은 1순위로 우선 채용하고, 1순위에서 미달된 권역은 2순위로 일반인을 채용한다.

지원방법은 1·2순위 모두 오는 7월 7일부터 10일까지 4일간 지원자 본인이 권역별 접수처에 방문해 지원서를 접수하면 된다.

이후 경력사항 및 자격증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7월 31일 최종합격자를 발표하고, 9월 1일부터 본격적인 근무가 시작될 예정이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LH 홈페이지와 한국노인인력개발원 홈페이지에 게시된 공고문을 참고하면 된다. LH 콜센터와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콜센터(1833-3185)를 통한 전화문의도 가능하다.

LH 관계자는 “올해 코로나19 확산을 감안해 보다 많은 저소득층 어르신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무지개 돌봄사원 채용규모를 대폭 확대했다”며 “앞으로도 어르신 일자리 개발에 앞장서는 한편, 입주민에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29 16:16:00 수정시간 : 2020/06/29 16:16:00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