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한국의 2분기 경제 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했지만 주요국 가운데는 상대적으로 양호한 편으로 나타났다.

28일 블룸버그가 24개 국내외 투자은행(IB)과 경제연구소의 성장률 전망치를 집계한 결과 한국의 올해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작년 동기 대비 1.8%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지난 4월 집계 때의 -0.2%보다 한층 더 악화한 것이다.

한국의 분기 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때 이후 10여년 만이다.

지난 2008년 한국 경제는 4분기에 -1.7%의 성장률을 기록하기 시작해 2009년 1분기 -1.8%, 2분기 -1.2% 등 3분기 동안 마이너스 성장을 거듭했다.

다만 한국의 성장률은 상대적으로는 양호한 편이다.실제로 주요 20개국(G20)의 2분기 성장률 전망치는 평균 -18.1%로 집계됐다.

나라별로는 중국(2.0%)만 플러스 성장이 예상됐고 한국(-1.8%)은 중국에 이어 2번째 순위를 차지했다.

이에 비해 1분기에 이미 -5.0%(전분기 대비 계절조정 연율 기준)의 역성장을 보인 미국은 2분기에 성장률이 -34.5%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일본의 2분기 성장률 전망치(계절조정 연율 기준)도 -22.3%로 1분기(-2.2%)보다 크게 나빠질 것으로 전망됐다.

독일은 작년 동기 대비 -11.9%의 성장률을 보이고 프랑스(-19.6%), 영국(-18.1%), 이탈리아(-18.5%) 등이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28 11:35:45 수정시간 : 2020/06/28 11:35:45
센스 추석선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