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림산업 한숲협의회 의장과 직원들이 수송동 대림빌딩에서 헌혈을 하고 있다. 사진=대림산업 제공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대림산업은 24일 코로나19 장기화과 헌혈 기피현상 등으로 발생하고 있는 혈액부족 사태를 극복하는 데 일조하고자 '사랑의 헌혈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대림산업 임직원들은 서울시 종로구 수송동 대림 본사와 광화문 디타워에서 헌혈을 진행했다. 대한적십자사 동부 혈액원에서 출장을 지원했다. 참가자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채혈 전 발열체크, 손소독 등 코로나19 전염 예방 수칙을 준수했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혈액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사랑의 헌혈 캠페인을 진행하게 됐다”며 “긴급하게 수혈이 필요한 환자들의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도록 임직원들의 헌혈이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24 17:13:48 수정시간 : 2020/06/24 17:13: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