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기준 세계 6위 규모 한국의 수출액은 463억5300만 달러, 전년보다 1.4%↓
  • 부산신항에 초대형선박이 입항하고 있다. 사진=부산항만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선언됐던 지난 3월 주요국의 수출이 일제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지만, 한국은 다른 나라에 비해 감소폭을 최소화한 것으로 파악됐다.

31일 세계무역기구(WTO)와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올해 3월 10대 수출 대국의 상품수출액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크게 줄었다.

우선 세계 최대 수출국인 중국은 3월 수출액이 1851억4600만 달러, 2위인 미국은 1345억8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달보다 각각 6.6%, 9.3% 줄어든 수준이다. 세계 3위 수출 대국인 독일도 전년 동월 대비 9.8% 줄어든 1206억8000만 달러의 수출액을 기록했다.

4위인 일본의 3월 수출액은 590억5300만 달러로 전년 같은 달 대비 8.9% 감소했다. 네덜란드는 9.1% 감소한 576억4900만 달러를 기록하며 한 계단 내려온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세계 6위 규모인 한국의 수출액은 463억5300만 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1.4% 줄었다. 이는 10대 수출국 가운데 가장 작은 감소 폭이다. 홍콩은 445억3100만 달러로 4.7% 줄었다.

프랑스는 423억9400만 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17.9% 감소하며 기존 6위에서 8위로 밀렸다. 이탈리아도 지난해 같은 달보다 15.3% 감소한 397억5700만 달러를 기록하며 8위에서 9위로 내려앉았다.

10위는 멕시코가 차지했다. 멕시코의 3월 수출액은 384억500만 달러로 1년 전보다 1.6% 줄어드는 데 그쳤다. 영국은 전년 동월 대비 20.5% 급감한 356억6900만 달러를 기록하며 11위에 이름을 올렸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31 11:51:37 수정시간 : 2020/05/31 11:51:37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