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오는 6~7월 수도권에서 도시정비사업을 통한 분양단지가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70% 이상 급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업계에선 주택공급 감소 추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에 수도권 지역 내 정비사업을 통한 분양단지가 지닌 희소가치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29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해 6~7월 서울·경기·인천에서 재개발·재건축으로 9354가구(10곳)가 공급될 예정이다. 이 가운데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일반분양물량은 4178가구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일반분양물량(1만5732가구)의 약 25% 수준에 불과하다. 지역별로는 서울 5곳 1909가구, 경기 4곳 942가구, 인천 1곳 1327가구 등이다.

향후 주택공급은 더 줄어들 전망이라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국토부 주택건설인허가 실적에 따르면, 올해 1~3월 서울은 민간 인허가는 1만3067가구로 전년동기 대비 50.7% 감소했다. 인천도 2698가구로 전년과 비교해 79.5% 급감했다. 이는 2~3년 후 입주 물량이 크게 줄어드는 것을 의미한다.

실제 청약 경쟁률도 치열하다.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해 5월 중순까지 수도권에서 정비사업으로 분양된 아파트 11곳은 모두 두 자리대 평균 경쟁률을 기록하며 1순위에서 청약을 끝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 팀장은 “서울은 도시개발, 택지지구를 추진할 수 있는 땅이 드물어 정비사업을 통한 물량이 적다는 것은 결국 아파트 공급가뭄을 의미해 새 아파트의 희소가치가 더 커질 것”이라며 “인천·경기 비규제지역도 전매제한을 강화하는 제도 시행을 예고해 이번 분양을 앞둔 곳에 청약 통장이 대거 몰릴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 삼성물산이 서울 용구6구역을 재개발 해 공급하는 '래미안 엘리니티' 투시도. 오는 6월 일반물량 475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자료=삼성물산 제공
서울, 의정부, 광명 등지에선 대형건설사들이 재개발·재건축을 통한 단지 분양을 예고하고 있다.

삼성물산은 오는 6월 ‘래미안 엘리니티’ 아파트를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용두6구역 재개발로 들어서며 전용면적 51~121㎡ 총 1048가구의 대단지다. 이 가운데 475가구가 6월 일반분양 예정이다. 단지 주변 도보 거리 내 신설동역(지하철 1·2호선·우이신설선), 제기동역(1호선)이 위치하며, 내부순환로, 동부간선도로, 북부간선도로 진입도 수월해 차량을 통해 수도권 전역으로 이동하기도 좋다.

서울 은평구에서는 GS건설이 수색 7구역, 수색 6구역, 증산2구역을 각각 재개발을 통해 아파트 분양을 계획 중이다. 양천구 신월 4구역에서는 동양건설산업이 아파트 일정을 잡고 있다.

경기권에서는 대우건설이 의정부 중앙3구역 재개발로 799가구 아파르를 지으며 213가구를 일반분양 예정이다. 1호선 의정부역이 도보권에 있으며,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C노선 개통으로 인한 호재도 기대된다.

광명에서는 대우건설 컨소시엄은 광명뉴타운 14구역을 재개발하는 ‘광명 푸르지오 포레나’를 분양할 예정이다. 총 1187가구 규모로 이 중 435가구가 일반 분양된다. 단지 인근에는 지하철 7호선 광명사거리역이 위치해 있다.

  • 자료=부동산인포 제공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9 16:04:49 수정시간 : 2020/05/29 16:04:49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