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환경위생기업 세스코(대표이사 전찬혁)는 국립한글박물관을 대상으로 예방살균방역작업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국립한글박물관은 국가의 문화적 콘텐츠인 한글의 가치 공유 목적에서 2014년 설립된 국가기관이다. 세스코는 국립한글박물관의 본관 및 전시관 전반을 지난 2월부터 4월까지 정기적인 예방살균작업을 진행했다.

세스코의 전문 살균작업은 베테랑 방역 전문가에 의해 진행하며 코로나19 예방 뿐만 아니라 소금보다 250배 안전한 식품첨가물로 구분하는 전문살균약제를 사용해 공기중 미세분사 및 표면 소독 등 과학적인 방법으로 바이러스를 살균소독한다.

세스코 관계자는 “현재 감염병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해 전국 주요 고객사 및 공공시설,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다양한 바이러스 제어 솔루션을 제공 중”이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9 11:29:56 수정시간 : 2020/05/29 11:29:56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