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한국은행은 28일 올해 우리나라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0.2%로 하향조정했다. 한은이 연간 성장률을 마이너스(-)로 전망한 것은 금융위기 때인 2009년 7월(-1.6%) 이후 11년 만이다.

한은은 이날 발표한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1%에서 -0.2%로 2.3%포인트(p) 낮췄다.

앞서 지난 3월 한은은 올해 예상 성장률을 2.3%에서 2.1%로 한 차례 낮춘 바 있다.

하지만 수출과 고용 등 여러 지표가 악화되고 있는 등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경제 타격이 더 심각한 것으로 판단, 한번에 2.3%포인트(p)나 대폭 하향 조정한 것이다.

한은은 내년 성장률 전망치로는 3.1%를 제시했다.

한은은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0.3%에 그칠 것으로 전망하면서 내년에는 1.1%로 회복할 것으로 내다봤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8 11:45:00 수정시간 : 2020/05/28 11:45:35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